경찰의 노동자 과잉수사
경찰의 노동자 과잉수사
  • 조희주 기자
  • 승인 2019.05.24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금속노조 제공
사진=금속노조 제공

노동계는 경찰의 노동자 과잉수사가 도를 넘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지난 4월 3일 국회 앞 민주노총 결의대회에서 있었던 폭력사태로 인해 관련자의 집과 차량을 압수 수색 했다. 또 통신자료까지 조회했다. 민주노총과 금속노조는 경찰이 노골적으로 탄압하고 있다고 핏대를 세웠다.

22일 경찰청(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오전11시,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을 비롯한 간부 노조원들이 경찰의 과잉수사를 지적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 따르면 얼마 전 노동자들이 노동법 개악에 대한 의견을 전달하러 국회에 갔지만, 경찰에 막혔다. 노동자들은 국회 담을 넘기 전에 노동자들의 목소리조차 가로막는 경찰 저지선과 법과 제도를 넘어야 한다. 정작 경찰은 자유한국당과 조선일보에 대해선 관대하고 노동계는 질타했다.

이날 민주노총은 ▲도를 넘어선 과잉수사 중단 ▲5.18 묘역 담을 뜯고 도망친 황교안과 광주민주화운동 혐오 발언 자유한국당 의원 수사 ▲부당 외압과 성 접대 의혹 조선일보와 사주 일가 수사 등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