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음식물 대란? 그건 정책의 실수죠”
[인터뷰] “음식물 대란? 그건 정책의 실수죠”
  • 조희주 기자
  • 승인 2019.06.11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나리 동물행동물결 대표 
윤나리 동물해방물결 공동대표. 사진=조희주 기자
윤나리 동물해방물결 공동대표. 사진=조희주 기자

11일 오전11시 동물권단체인 동물해방물결(공동대표 이지연·윤나리)와 국제동물보호단체 LCA(Last Chance for Animals)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음식물 쓰레기의 동물 급여 전면 중단을 촉구했다. <뉴스클레임>은 동물해방물결 윤나리 공동대표와의 인터뷰를 통해 전면금지시 실제 환경부가 우려하는 쓰레기 대란이 올 것인지에 대한 의견을 들어봤다.

Q:환경부가 개정안을 내놨는데 왜 전면금지를 내세웠나?
A: 환경부의 입법예고는 문제가 있을 시나 농림부 장관의 요청이 있었을 시 규제한다는 건데, 사료의 직접 생산만 규제한다는 것이어서 완벽하지 않다. 그렇게 하다보면 음식물 쓰레기에 많은 병균들이 들어갈 수 있는데 이를 동물들이 먹어서 질병 유병률이 높아질 수 있다.

Q:질병 우려가 없어도 평소에 금지해야 한다는 건가?
A:동물이 음식물 쓰레기를 먹는 것이 인도적으로 옳지 않고,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개와 돼지에게 먹이고 있는데, 유럽에서는 금지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그렇게 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Q:전면금지할 경우 쓰레기 대란 우려가 있다고 하던데
A:횐경부가 애초에 정책을 잘못 세웠기 때문에 대란이 일어날 것이라고 우려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미 전면금지를 한 외국에서이미 대란이 일어났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다.

Q:전면금지를 한다고 해도 근절되지 않을 텐데...
A:문화적인 것이기 때문에 법으로 일단 금지를 해놔서 최소한의 장치를 마련해둬야 한다. 

영상편집=이승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28길 10, 상가동2층(신수동, 밤섬경남아너스빌)
  • 대표전화 : 02-707-2836
  • 팩스 : 02-324-89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진
  • 여의도 사무실 :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06호
  • 법인명 : 글로벌컨슈머미디어
  • 제호 : 뉴스클레임
  • 등록번호 : 서울 아 04976
  • 등록일 : 2018-02-19
  • 발행일 : 2018-02-19
  • 발행·편집인 : 김도희
  • Copyright © 2019 뉴스클레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hkim@newsclaim.co.kr
  • 별도의 표기가 없는 한 '뉴스클레임'이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 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
뉴스클레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