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퉁에 우는 정품 판매자들
짝퉁에 우는 정품 판매자들
  • 박혜진 기자
  • 승인 2019.06.2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 유명 짝퉁 시계 판매 논란
시계산업협동조합 “시계 모조품 판매업자 퇴출 및 규제강화 요구”

명품 하나쯤은 누구나 갖고 싶기 마련이다. 그러나 주머니 사정이 문제다. 오픈마켓에서는 이런 소비자들의 심리를 악용해 짝퉁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최근에는 짝퉁도 진화하며 구분하지 못할 정도로 정교하게 제조된다.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이유다. 정품 판매자들과 관련업계는 더 이상 못참겠다며 힘들다고 하소연이다.  

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은 25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쿠팡이 유명상표 모조품 시계 판매로 소비시장이 훼손됐으며 국내 시계업체들의 피해는 막대하다”고 주장하며 시계 모조품 판매업자의 퇴출과 규제강화를 요구했다.

시계산업협동조합에 따르면 쿠팡은 오픈마켓에서 5300만 원짜리 롤렉스, 1600만 원짜리 위블러, 650만 원짜리 까르띠에 시계 등의 모조품이 20만원 안팎으로 판매하고 있다. 이렇게 판매하는 모조품은 500여종에 달한다.

쿠팡에서 짝퉁 시계가 팔리는 동안 한국시계산업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 가량 감소했다. 다만 모조품이라는 사실을 명시했기 때문에 쿠팡 등 판매업자는 전자상거래소비자보호법에 위반되지 않는다.

쿠팡 측 또한 시계산업협동조합 측이 제기한 짝퉁 시계 판매 사실은 일부 인정하지만 회사 방침상 짝퉁 판매를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쿠팡 관계자는 “판매 중인 상품이 위조된 것으로 확인되면 즉각 상품 판매 중지와 해당 상품 판매자를 쿠팡에서 퇴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쿠팡은 늘 짝풍 제품 판매 논란의 중심에 있었다.

지난 4월 쿠팡 홈페이지에서 오메가 시계 등 레플리카 제품이 판매되고 있었다. 시계판매자는 “짝퉁 제품이 맞다. 쿠팡에서만 판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금과 동일하게 당시 쿠팡은 “제품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 가품이 확인되는 경우에는 판매중지나 판매 입점 제한 등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었다.

업체들은 짝퉁 판매를 방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중개판매를 하기 때문에 다 거를 수 없다는 입장이다. 특히 쿠팡에서 논란된 제품처럼 온라인 유통 업체들의 경우 판매와 직접 관련이 없고 ‘고의성이 없다’는 이율 상표법 등에 의한 처벌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김영수 시계조합 이사장은 “수천만 원짜리 시계를 사는 소비층과 10만원대 모조품을 구매하는 소비층은 겹치지 않는다”며 “비슷한 가격대에서 경쟁하는 업체들이 모조품 판매로 피해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계산업협동조합은 쿠팡 대주주인 손정의 회장과 공정거래위원회에 한국에서 자행한 짝퉁 시계 판매에 대해 공개사과하고 배상할 것과 확실한 재발방지 약속 및 공정위는 비상식적 판매 행위가 즉각 중단되도록 강력하게 조치할 것 등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28길 10, 상가동2층(신수동, 밤섬경남아너스빌)
  • 여의도 사무실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5 11층 2호
  • 대표전화 : 02-707-2836
  • 팩스 : 02-324-89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진
  • 법인명 : 글로벌컨슈머미디어
  • 제호 : 뉴스클레임
  • 등록번호 : 서울 아 04976
  • 등록일 : 2018-02-19
  • 발행일 : 2018-02-19
  • 발행·편집인 : 김도희
  • Copyright © 2019 뉴스클레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hkim@newsclaim.co.kr
  • 별도의 표기가 없는 한 '뉴스클레임'이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 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
뉴스클레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