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압은 곧 투쟁으로…7월 총파업 도화선
탄압은 곧 투쟁으로…7월 총파업 도화선
  • 김기천 기자
  • 승인 2019.06.29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기천 기자
사진=김기천 기자

7월 3일 공공부문 총파업을 앞두고 단위사업장 노조 대표자들이 한데 모였다. 지난 3~4월 국회 노동개악 투쟁으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을 구속이 도화선이 돼서 이번 총파업은 그 어느 때보다 더 거셀 것으로 전망된다.

600여명의 노조 대표자들은 28일 오후 KBS스포츠월드 2체육관에서 전국 단위사업장 비상 대표자회의를 열고 7월 총파업 투쟁 계획을 논의했다.

민주노총 단위사업장 대표자들은 노동탄압과 노동개악 분쇄, 노동기본권 확대 쟁취, 비정규직 철폐, 최저임금 1만원 쟁취 등을 7월과 8월 투쟁 기조로 설정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단계별 투쟁 세부 계획을 확정해 수립했다.

민주노총은 6월 말부터 7월 3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까지를 7월 총파업을 조직하는 조직화 시기로 규정하고 현장 조직화 사업과 구체적인 실천 행동에 돌입한다. 7월 3일부터 7월 18일까지는 전면 투쟁에 나서 총파업 세부의제에 따른 영역별 투쟁을 전개하고 7월 18일 총파업에서 투쟁을 총화하겠다는 계획이다. 7월 총파업 이후엔 하반기 사회적 총파업을 준비하는 시기로 세부영역의 투쟁계획을 예각화 하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지난 27일 석방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이날 7월 총파업 조직화를 위해 단위사업장 대표자들이 현장 조직화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2019년 7월을 멈춰선 한국사회의 개혁이 다시 시작되는 시기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현장을 조직화와 총파업 투쟁으로 최저임금 노동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염원을 실현하고 사회대개혁을 완수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단위 대표자회의에선 현장의 의견도 제출됐다. 단위 대표자들은 현 정부의 노동정책으로 현장에서 노동기본권이 훼손되는 등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와 현대중공업, 학교 비정규직, 세종호텔 등 당면한 투쟁을 진행하고 있는 사업장에서는 7월 3일과 18일 총파업을 통해 대 정부 투쟁을 구체화하고 본격화해야 한다는 요구를 제출했다.

구경숙 인천일반노조 인천톨게이트 지부장은 “법원과 정부가 모두 정규직화를 판결하고 약속했지만 정작 2천 명의 노동자가 해고당했다”면서 “이번 총파업을 통해 비정규직이 없고 차별이 없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28길 10, 상가동2층(신수동, 밤섬경남아너스빌)
  • 여의도 사무실 :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3-5 11층 2호
  • 대표전화 : 02-707-2836
  • 팩스 : 02-324-89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혜진
  • 법인명 : 글로벌컨슈머미디어
  • 제호 : 뉴스클레임
  • 등록번호 : 서울 아 04976
  • 등록일 : 2018-02-19
  • 발행일 : 2018-02-19
  • 발행·편집인 : 김도희
  • Copyright © 2019 뉴스클레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hkim@newsclaim.co.kr
  • 별도의 표기가 없는 한 '뉴스클레임'이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선스 2.0 : 영리금지를 따릅니다.
뉴스클레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