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우정노조, 우체국 총파업 철회
전국우정노조, 우체국 총파업 철회
  • 박명규 기자
  • 승인 2019.07.08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우정노동조합이 9일로 예정됐던 총파업을 철회했다. 사상 초유 우편대란은 피하게 됐다.

8일 오후 4시30분 전국우정노동조합은 서울 광화문우체국 회의실에서 총파업 여부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우정노조는 이날 오전부터 모처에서 각 지장본부 위원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집행부회의를 열고 사측이 제시한 중재안을 놓고 수용 여부를 논의했다.

중재안에는 토요일 업무를 대신할 위탁 집배원 750명을 포함한 900여 명의 인력 증원과 내년부터 농어촌 지역부터 주 5일제 시행, 우체국 예금 수익을 국고로 귀속시키지 않고 우편사업에 쓰도록 하는 방안 등이 담겨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