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당국은 약속한 공정임금제 이행하라”
“교육당국은 약속한 공정임금제 이행하라”
  • 김옥해 기자
  • 승인 2019.09.19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비정규직, 광주교육청서 무기한 농성 돌입
“교육부 장관·교육감들이 직접 교섭에 나서야” 촉구
18일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광주교육청에서 공정임금제 약속 이행 등을 촉구하며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제공
18일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광주교육청에서 공정임금제 약속 이행 등을 촉구하며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제공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등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공정임금제 약속 이행과 교육감 직접교섭을 촉구하며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

연대회의는 18일 광주시교육청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교육감은 약속한 공정임금제를 이행하라”고 주장했다.

연대회의에 따르면 지난해 대비 기본급 6.24% 인상, 근속수당·복리후생 개선을 통한 정규직 차별해소를 요구했다. 교육당국은 기본급을 1.8% 인상하고 교통비와 직종수당을 기본급에 산입해 0.9%를 추가로 인상하는 안을 제시했다.

연대회의는 “지난 7월 총파업 이후 성실교섭을 약속했으나 정부와 교육감은 각종 수당들을 산입하며 ‘조삼모사’ 교섭안을 들고 나왔다”며 “자신들의 말과 행동에 책임져야 할 사람들이 허수아비 교육관료들 뒤에 숨어 교섭을 농락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교육당국은 학교비정규직을 우롱하고 기만하는 불성실한 교섭을 당장 중단하고 차별해소와 공정임금제 약속 이행을 위한 교섭안을 가져와야 한다”며 “똑같은 노동을 하고도 노동의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는 비상식을 상식으로 바꾸기 위한 10월 총파업 투쟁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교육당국과 연대회의는 20일 오후 교섭을 재개한다. 연대회의 측은 교섭에 진전이 없으면 내달 중순 2차 총파업을 벌일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