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개혁 이어 언론개혁도 숙제다
검찰개혁 이어 언론개혁도 숙제다
  • 조희주 기자
  • 승인 2019.09.23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검찰개혁 6차 촛불집회
“검찰 무리 수사 펼쳐… 공수처 설치 촉구”
“단신 이외 제대로 된 보도 없어” 언론 행태 비판도
지난 21일 서울 서초동 검찰청 앞에서 검찰개혁 6차 촛불집회가 열렸다.
지난 21일 서울 서초동 검찰청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 6차 촛불집회에서 참가자들이 "검찰개혁을 이뤄내자. 공수처를 설치하라"고 외치고 있다.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언론개혁으로 이어지고 있다. 앞다퉈 ‘조국 죽이기’에 나섰던 대부분의 언론이 촛불집회에는 눈길조차 주지 않았다는 불만이다. 시민들은 “짤막한 단신으로 보도하고 어떤 매체도 제대로 보도되지 않았다”고 언론의 보도행태를 비판했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는 지난 21일 오후 6시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 앞에서 시민들과 함께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 집회는 지난 16일부터 6일째 이어지고 있다.

집회 참석자들은 “검찰개혁을 이뤄내자. 공수처를 설치하라”며 “검찰개혁을 주장하는 조국 장관을 압박하기 위해 검찰이 무리하게 수사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날 집회에 참가한 손혜원 무소속 의원은 자유발언에서 “제가 당했기 때문에 어디까지가 진실인지 어디까지가 진실이 아닌지 누구보다 정확히 알 수 있다”며 “검찰보다 더 한 것이 언론이고, 언론의 눈치를 보며 합작한 것이 검찰”이라고 말했다.

시민들 역시 “검찰이 부당하게 정치에 개입하고 있다”며 “검찰이 조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에 대한 소환 조사 없이 피의사실을 언론에 모두 전했다”며 과잉 수사라고 지적했다.

부산대 김호범 등 대학교수 21명이 공동발의한 ‘지금 중요한 것은 검찰개혁이다’라는 제목의 국내외 교수·연구자 대상 서명운동도 시작됐다.

이들은 서명운동 발의문을 통해 “법무부 장관 취임과 관계된 마녀사냥이 한 달 보름 동안 삼천리강산을 뒤흔들고 있다”며 “촛불혁명의 위임 아래 출범한 개혁정부의 미래를 좌초시키려는 이른바 수구기득권 세력의 총동원령이 개시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수십 년 동안 이 나라 민주주의의 성패를 결정지을 핵심적 사안은 바로 ‘검찰문제’다. 검찰의 독점 권력을 혁파하기 위한 강력한 내부 개혁을 더욱 속도감 있게 진행하라”며 “검찰의 수사, 기소, 영장청구권 독점을 개선하는 검찰·경찰 수사권 조정을 실행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