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하나은행 덫에 빠진 DLF·DLS 피해자들 “고액투자? 우린 명백한 피해자”
우리 하나은행 덫에 빠진 DLF·DLS 피해자들 “고액투자? 우린 명백한 피해자”
  • 김옥해 기자
  • 승인 2019.09.27 16:3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LF·DLS 피해자들, 우리·하나은행 국정조사 촉구
“경영진에 책임 있어… 은행장 국감 증인 출석하라”
금감원에 집단으로 민원 시청
지난 8월 23일 금융정의연대 등은 우리은행을 DLS 사기 판매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금융정의연대 제공
지난 8월 23일 금융정의연대 등은 우리은행을 DLS 사기 판매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금융정의연대 제공

서울 국회 앞에서 금융사들의 사기판매 행위에 대한 국정조사를 촉구하는 파생결합상품(DLF·DLS) 피해자들의 목소리가 울려퍼졌다.

DLF·DLS 피해자비상대책위원회(DLF·DLS 대책위)와 금융정의 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은행 사죄하라, 하나은행 사죄하라. 국정조사 실시하라”를 외쳤다.

앞서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은 독일 10년물 국채금리 및 영국미국 CMS 금리 연계 상품을 투자 피해자들에게 약 9000억원 가량 판매했다. 그러나 글로벌 금리가 하락하며 해당 상품 피해자들은 최대 100% 원금 손실 피해를 입었다. 

DLF·DLS 대책위는 “마치 수익이 보장된 상품인 것처럼 설명해 가입을 우도한 금융사기를 쳤다”며 “이번 사태의 책임은 경영진에 있다. 국정 감사에서 책임 있는 해명을 위해서라도 손태승 우리은행과 지성규 하나은행장의 증인 출석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 피해자의 경우 이날 기자회견 도중 호소문을 읽어 내려가다가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피해자 차호남씨는 “은행은 상품에 가입할 때 우리은행과 독일, 영국, 미국이 망하지 않은 이상 안전한 수익률이 난다는 감언이설로 유혹했다”며 “고객 유치에 혈안이 돼 서명은 단 1분 안에 끝나게 만들었다”고 호소했다.

이어 “어르신들의 노후 자금과 병원비에 대해 나쁜 은행이 보이스피싱이나 사기보다 더 악질적인 사기를 자행하고 있다”며 “정부 관계자들과 금융감독원은 제1금융권인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을 철저히 조사해 확실한 방지책을 세워달라”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고액투자자 프레임을 씌우며 투자를 한 피해자들의 잘못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이와 관련 투자 피해자는 “은행 지점장과 직원들이 ‘VIP’ 고객에게만 파는 상품인데 얼마 남지 않았다. 이 상품에 가입하라고 1시간 30분동안 권유했다”며 “왜 저희를 투자 정보 확인서에 95점, 1등급 공격형 투자자로 만들었냐. 직접 해보니 36점밖에 나오지 않았다. 이는 사기 계약이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피해자들은 피해 보상과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하는 집회를 이어갈 방침이다. DLF·DLS 대책위는 “키코 공동대책위원회 등 여러 시민단체들과 연대해 은행의 사기판매에 대한 사과와 실질적 배상을 이끌어낼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ls 피해자 비상대책위원회 2019-09-29 02:03:06
Dls 사기 피해 당하신 분들 사례를 모집합니다.
은행 대상 고소인 모집 진행합니다.
아래 링크로 들어와서 진행해 주세요.
주소창에 복사 붙여넣기 하시면 됩니다.
https://form.office.naver.com/form/responseView.cmd?formkey=OWQwMjA4ZDMtMjk2OC00MGMyLWE2MTYtYzBlMDA2MGRkZGJh&sourceId=urlshare
카톡방
https://open.kakao.com/o/gW834Fzb
카페
https://m.cafe.naver.com/dlsvicti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