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의 당부 그리고 약속
맥도날드의 당부 그리고 약속
  • 조규봉 기자
  • 승인 2019.11.04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맥도날드
한국맥도날드

맥도날드 임직원들은 최근 자사와 관련된 햄버거병 검찰의 재수사에 대해 고통스럽다고 말했다. 특히 특정 시민단체와 일부 개인들의 일방적인 주장에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다고 호소했다.

쟁점은 맥도날드의 제품의 위생이다.

맥도날드 측은 엄격한 품질 관리 기준을 바탕으로 제품을 제공해 왔다고 전하고 있고, 반면 정치하는 엄마들과 일부 피해자라고 말하는 소비자는 그 반대의 주장을 하고 있다.

지난달 열린 국회 국정감사에서 한 국회의원의 맥도날드 햄버거병 질의에 윤석렬 검찰총장이 재수사 하겠다고 답변하면서 사건은 다시 원점부터 시작됐다.

시기도 걸맞게 정치하는 엄마들과 일부 시민단체들은 맥도날드에 모든 책임을 물었고, 기자회견에서 피해자들은 또 다시 눈물을 흘렸다.

이들의 기자회견에 이례적으로 맥도날드 직원들도 맞불을 놨다. 억울하다는 것이다. 호소문은 지난 주말을 기점으로 전국 맥도날드 매장에 붙었다. 위생을 거론하는 일부 소비자들로 인하여 명예와 신뢰가 훼손됐다는 호소다.

맥도날드 직원들은 확인되지 않는 일방적인 개인의 사례가 마치 회사 전체의 모습으로 기정 사실화 되는 것에 대해 매우 억울하다고 말한다. 식품 안전에 관련해서는 엄격하게 품질을 관리하고 있는데,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가지고 마치 맥도날드 전 매장이 문제시 되는 것은 또 다른 피해라는 게 이들의 입장이다.

한 맥도날드 직원은 호소문에서 "10년넘게 아르바이트부터 근무해오면서 고객에게 제품을 판매할 때 한번도 부끄러웠던 적 없다"며 "대학에서 식품관련 전공을 했고 식품위생상 제가 배운 내용을 제대로 이행하는 회사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일했다. 또한 한 아이의 엄마로서 제가 관리하는 매장에서 제품을 구매하여 내 아이에게 먹일 만큼 한번도 제품에 대한 의심도 한적 없다"고 말했다.

맥도날드는 또 이번 사건을 보도하는 언론에도 당부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사실이 아닌 것을 아니라고 밝혀내야 하는 지금 현 상황이 직원이자 소비자로서 매우 애통하며 언론사 본연의 직무를 망각하지 말고 부디 공정한 사실에 입각한 자료만을 보도해달라"고 부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