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기본권 쟁취 촉구하는 택배노동자들
노동기본권 쟁취 촉구하는 택배노동자들
  • 김동길 기자
  • 승인 2019.11.04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택배연대노조,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집회
“민생법안인 생활물류서비스법 제정해야”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이 지난 6월 24일 청와대 인근에서 '택배법 쟁취! 택배노동자 기본권 쟁취! 전국택배노동자대회'를 열었다.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제공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이 지난 6월 24일 청와대 인근에서 '택배법 쟁취! 택배노동자 기본권 쟁취! 전국택배노동자대회'를 열었다.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제공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택배연대노동조합(택배연대조노)이 “20대 국회는 택배 노동자의 노조할 권리를 보장하고 민생 법안인 생활물류서비스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생활물류서비스산업 발전법’은 박홍근 의원이 대표 발의한 것으로 ‘사용자와 종사자의 정의 및 책임’, ‘원청의 영업점에 대한 관리·감독 책임’, ‘종사자의 보호 및 서비스의 질 향상’ 등을 포함하고 있다. 그러나 택배업계가 생활물류서비스법안을 반대하고 있어 이번 20대 국회에서 처리되지 못하면 폐기될 위기에 놓여 있다.

택배연대노조는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생활물류서비스법 입법 촉구 전국 택배노동자대회’를 개최하고 ‘택배법’에 택배노동자들의 처우 개선 내용을 반영할 것을 요구했다. 

이날 택배노동자대회에 참가한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는 “하루 평균 13시간~14시간의 장시간 노동으로 일요일 하루를 쉰다. 자신의 생활조차 가질 수 없는 택배 노동자들이 오늘 살인적인 택배 노동을 멈추고 서울로 달려왔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전국택배연대노조 소속의 성산, 의창, 거제, 김해 지회 등을 포함해 거제우체국, 창원우체국 등 200여 명의 노동자들이 참가했다.

이들이 제정을 촉구하는 생활물류서비스법안에는 △종사자 구분 △택배요금 정상화 반영 △휴식시간 및 휴식 공간 제공 △고용 안전 등이 담겨 있다. 법안이 제정되면 택배노동자들의 장시간 노동문제를 비롯해 열악한 노동환경 등이 해결될 수 있으며 생활물류산업 노동자들의 처우 개선에도 이바지된다.

택배연대노조는 “특수고용노동자로 불리는 택배 노동자들은 주당 평균 74시간, 연간 3848시간 노동력을 제공하고 있다”며 “이는 우리나라 1인당 연간 노동시간보다 1779시간이나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20대 국회가 cj 자본 등의 반대로 택배 현장의 불법행위가 사라지고 소비자 권익 보호와 함께 국가경제 발전을 이룰 수 있는 민생 법안 제정에 얼굴을 돌린다면 노동자 민중의 뭇매를 맞을 것”이라며 “20대 국회는 택배 노동자의 노조할 권리 등 노동기본권을 보장하고 ‘생활물류서비스법’을 하루빨리 제정하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