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정부 가습기살균제참사대책 TF팀 구성 촉구
범정부 가습기살균제참사대책 TF팀 구성 촉구
  • 김성훈 기자
  • 승인 2019.11.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습기살균제참사집회기획단 청와대 앞 기자회견 열어
“피해단계 철폐 및 입증 책임 전환”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이 5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의 전신질환 인정 등을 요구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이 5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우리 사회를 떠들썩하게 했던 가습기살균제 참사가 본격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한 뒤 8년이 지났다. 그러나 6600여명에 달하는 피해자들은 여전히 고통과 암흑 속에 갇혀 있다. 최근 1년 동안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사망자 수는 107명을 기록했다.

가습기살균제참사집회기획단(기획단)은 5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정부는 가습기살균제참사로 인해 사망한 1452명의 고귀한 국민의 영혼을 추모할 수 있는 추모제와 피해자들을 위한 피해자대회를 정부 주도로 개최하라”고 촉구했다.

기획단은 △전신질환 인정 및 판정기준 완화 △피해단계 철폐 및 입증 책임 전환 △범정부 가습기살균제참사대책 TF팀 구성 △월 1회 피해자 정례보고회 개최 △가습기살균제참사 해결 위해 대통령이 직접 나설 것 △정부 구제급여 대상 확대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명박 정부의 ‘친기업 정책’으로 인해 따돌림 받고 박근혜 정부의 ‘나 몰라 정책’으로 외변 받아왔다”며 “문재인 정권에서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사과까지 받았으나 지난 9년간 매년 평균 150여명의 사망자가 늘어가고 있는 현실을 직시하고도 참사를 해결하려는 의지를 보여주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기획단은 “전 두 번의 정권보다 피해자 인정질환을 조금 더 넓히고 인정 피해자를 조금 더 늘린 것이 전부다”라며 “문 정권 또한 피해로 인해 본인 또는 자식, 부모, 형제의 건강과 생명을 잃고 가정이 무너진 수많은 국민들을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가습기살균제 참사는 1~2년 안에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가습기살균제로 인해 피해를 본 우리의 다음 세대와 그 다음 세대의 유전학적 피해까지도 수십 년 간 살펴봐야 할 참사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