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노조, ‘권리찾기 공무원대회’ 투쟁 선포 
공무원노조, ‘권리찾기 공무원대회’ 투쟁 선포 
  • 김동길 기자
  • 승인 2019.11.06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국회, 전반적인 노동개악에 나서고 있어” 비판
“민주노총 총력투쟁에 함께할 것”
6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이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권리찾기 공무원대회 '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가졌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공
6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이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권리찾기 공무원대회 '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가졌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공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이하 노조)이 2000만 임금노동자의 삶을 파괴하는 노동개악에 맞서 싸울 것을 다짐했다. 

노조는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노동개악 분쇄! 탄력근로제 기간확대 저지! 권리찾기 공무원대회 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공무원의 기본권을 되찾기 위해 민주노총의 총력투쟁을 엄호하고 함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국회는 현재 노동자의 입장을 배제하고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를 획책하고 있다. 이는 저임금, 장시간 노동을 노리는 재벌의 요구이기도 하다”며 “재벌과 보수세력이 바라는 것은 노동자의 건강권을 담보로 임금노동을 헐값에 쓰는 제도를 법으로 만들자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노조는 정부와 국회가 전반적인 노동개악에 나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달 1일 정부가 국무회의에서 의결한 공무원노조법 개정안 등을 살펴보면 다른 공무원의 업무를 총괄하는 업무 종사 공무원 가입은 극히 제한할 수 있는 독소를 심어놓은 꼴이라는 지적이다. 심지어 노조가입 제한의 권한을 노동조합이 아닌 법으로 정한다는 족쇄를 채우고 공무원의 단체교섭과 쟁의권에 대한 내용은 언급조차 없다는 게 노조의 주장이다.

노조는 “정부와 국회는 재벌의 지시에 따라 모든 노동자들을 장시간, 저비용으로 착취할 법과 제도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며 “사기업은 물론 공직사회와 공공기관, 자회사와 특수고용노동자 모두의 생존권을 쥐어짜겠다는 노림수”라고 이의를 제기했다.

그러면서 “공무원노동자의 결의를 행동으로 직접 보일 것”이라며 “모든 노동자의 생존을 지키는 투쟁의 전면에 나서고 노동3권 보장과정치기본권 쟁취를 위해 앞장서겠다”고 선포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오는 9일 ‘노동개악 분쇄! 노동기본권 쟁취! 비정규직 철폐! 사회공공성 강화! 재벌체제 개혁! 전태일열사 정신계승 2019 전국노동자대회’를 진행한다. 노조는 이날 노동자 대회에 앞서 ‘권리찾기 공무원대회’를 사전행사로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