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앞에 모인 전국 농민 단체...'쏟아지는 빗속' 간절함 호소
국회 앞에 모인 전국 농민 단체...'쏟아지는 빗속' 간절함 호소
  • 천주영 기자
  • 승인 2019.11.13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클레임DB
농민들은 이번 집회에서 대형 현수막을 찢고 우리 농업 사망선고를 상징하는 입관 화형식을 진행했다. 천주영 기자

“비가 많이 오죠? 농민들의 눈물입니다. 하늘도 알고 있는 우리 농민의 마음을 국가를 다스리는 문재인 정부는 전혀 헤아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국농업경연인중앙연합회(이하 한농연)가 13일 오후 서울 국회의사당역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문재인 정부에게 이같이 호소했다. 앞서 문정부는 미래 세계무역기구(WTO)농업 협상에서 개도국 특혜를 주장하지 않기로 한 바 있다.  

이날 한농연 등 한국농축산연합회 소속 28개 단체는 ‘WTO 농업 개도국 포기 규탄! 농정개혁 촉구! 전국 농민 총궐기 대회’를 열었다. 

집회가 열린 국회의사당역은 집회에 참여한 농민들로 가득 찼다. 이들은 비가 오고 바람도 많이 불었지만 끝까지 집회 현장에 남았다. 집회가 막을 내릴 때도 현장은 농민들로 가득 찼다.

한농연은 "미국이 일부 국가의 WTO 개도국 혜택을 문제 삼은 것과 관련해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대응과 우리 농업의 근본적 경쟁력 강화를 위한 대안 마련을 요구해왔다"며 "그럼에도 정부는 지난달 25일 일방적으로 WTO 농업 개도국 지위 포기를 선언해 향후 관세 감축 폭 확대, 농업 보조금 한도 축소로 농업 분야의 피해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농민들은 대형 현수막을 찢고 우리 농업 사망선고를 상징하는 입관 화형식을 하면서 집회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