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부행장의 횡령, 쟁점은?
신한은행 부행장의 횡령, 쟁점은?
  • 조현지 기자
  • 승인 2019.11.26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 홈페이지
신한은행 홈페이지

신한은행 'ㅁ'부행장은 지난 1월 1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법원으로부터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보석금 1억원을 내고 법정구속은 면했다. 곧바로 항소했지만 기각돼 대법원에 상고 중에 있다. 문제의 'ㅁ'부행장은 아직도 회사에 근무하고 있다. 신한은행 측도 아직 결과가 안 나왔으니 라는 말로… 'ㅁ'부행장의 비위행위에 대해 지켜보자는 입장이다.

신한은행 측은 26일 <뉴스클레임>과 통화에서 “아직 최종 판결이 나지 않은 부분”이라며 “최종 판결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ㅁ'부행장이 자리보전하고 있는 이유다.

이 같은 해명처럼 일각에서는 해당 부행장이 보석금 제도를 사용하고 대법원까지 갔다는 건 본인도 억울한 측면이 있어서 선택한 방향이라는 말도 있다. 보석금 제도란 일종의 보증금으로 법원에 돈을 내는 것이다. 물론 유죄이건 무죄이건 형 확정 후에는 지불한 돈을 다시 받을 수 있다.

반면 직원의 비위행위에 대해 제식구 감싸기를 한다는 보는 이들도 상당수다. 특히 회삿돈을 횡령했음에도 불구하고, 해고는커녕 승진까지 시켰다고 한다. 이 같은 신한은행의 처신을 두고 뒤말이 무성하지만 정작 신한은행 측은 일단 결과를 지켜보자는 입장이다. 보통 금융권에서 직원 비위행위는 무관용원칙을 적용한다. 고객돈이 피해를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신한은행은 이 같은 무관용원칙을 배제하고 일단 'ㅁ'부행장의 억울함을 먼저 이해한 것으로 분석된다. 재판에서 'ㅁ'부행장은 자신의 횡령 혐의에 대해 친인척에게 개인적으로 차용해 영업활동비로 사용한 돈을 비자금(횡령금)으로 변제한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