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성 291일째… 전두환 경호 중지하라”
“농성 291일째… 전두환 경호 중지하라”
  • 김성훈 기자
  • 승인 2019.11.28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역사왜곡처벌농성단 "5·18 역사적 가치는 훼손"
전두환 대한 전액 예산 삭감 등 촉구
5·18역사왜곡처벌농성단이 2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두환에 대한 경호 중지 및 전액 예산 삭감을 촉구했다. 5·18역사왜곡처벌농성단 제공
5·18역사왜곡처벌농성단이 28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두환에 대한 경호 중지 및 전액 예산 삭감을 촉구했다. 5·18역사왜곡처벌농성단 제공

“국회 앞에서 291일째 농성중입니다. 후안무치한 학살자 전두환의 경호 중지와 예산 삭감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오늘 우리는 전두환에게 국민의 혈세로 계속 경호를 해온 점을 규탄함과 동시에 내년 전두환의 경호비용으로 경찰이 제출한 2억의 예산을 국회가 삭감하도록 촉구합니다.”

5·18역사왜곡처벌농성단(이하 농성단)이 전두환에 대한 경호를 중지하고 예산을 삭감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농성단은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전히 5·18의 핵심적 진실이 39년째 묻혀있다. 이로 인해 5·18 역사적 가치는 훼손됐다”며 “우리 농성단은 국회와 경찰청에 역사와 국민의 이름으로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정찬우 5·18서울기념사업회 이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전두환은 군사반란, 내란목적 살인의 주범으로 무기징역 형이 확정되며 경호 이외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모든 예우를 박탈당했다. 그러나 경호 및 경비의 책임은 경찰에게 이관돼 지금에 이르고 있다”며 “국회는 전직 대통령 예우법을 개정해 범죄자 전두환에 대한 경호 예우를 박탈하라”고 말했다. 

유봉순 5·18농성단 회원은 “2015년 국회에 제출된 경찰 보고에 의하면 2014년 한 해 전두환의 경호에 6억7552만원의 혈세가 사용됐다. 5·18유공자들은 평균 4300만원의 보상금을 받고서 39년째 고통과 빈곤에 신음해왔다”며 “무고한 양민에 대한 집단학살을 일으킨 주범은 황제골프를 즐기고 있다. 그런데 경찰은 내년 경호비용으로 2억의 예산을 신청했다”고 비판했다.

정기백 5.18구속부상자회 이사는 “지난해 이철성 경찰청장은 전두환 노태우의 경비인력을 내년부터 모두 철수하기로 했다”며 “이철성 전 청장의 약속대로 경찰은 전두환의 경호를 올해 안에 중지하라”고 주장했다.

농성단은 마지막으로 “은폐되고 조작된 5·18의 진실이 밝혀지고 역사왜곡 처벌법이 제정돼 숭고한 희생을 욕보이는 자들은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며 “우리는 그날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