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곳 은행 키코 분쟁조정안 연장
6곳 은행 키코 분쟁조정안 연장
  • 조현지 기자
  • 승인 2020.01.08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쟁 조정안 수락 단행 시 2000억원 추가배상
이번 달 말까지 분쟁 조정안 수락 여부 최종 결정 예정
금융감독원 로고
금융감독원 로고

키코(KIKO) 분쟁조정안 수락 여부 결정 기한이 연장됐다. 키코 사태를 일으킨 6곳 은행이 전원 연장 신청을 해서다. 앞서 금감원은 은행이 연장 신청할 시 적극 수용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키코 사태를 일으킨 6개 전업 시중은행이 키코 분쟁조정안 기한 연장을 요청했다. 6개 시중은행은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한국씨티은행 △대구은행 △KDB산업은행이다.

이번 연장으로 기존 8일까지었던 기한이 2월 7일로 약 30일 연장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연말 연초를 맞아 분주해졌을 은행들을 배려할 것”이라며 “연장 신청이 들어오면 수용한다”고 말했다. 금감원의 입장에 은행들이 반응해 연장신청을 요청한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해 12월 피해 기업 4곳에게 은행 6곳이 피해액의 15~41%(256억원) 배상하라고 권고했다. 은행이 분쟁 조정안 수락을 하면 145개 기업에 약 2000억원을 추가 배상해야 한다.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의 경우 키코 분쟁조정안 수락이 필수라는 말도 나온다. 두 은행이 DLF 사태와 관련해 제재를 앞두고 있어서다. 두 은행은 금감원의 눈치를 보고 있어 분쟁조정안 수락 여부에 영향을 받게 된다는 것이 업계 전언이다.

한편 은행들은 이달 말까지 분쟁조정안을 수락할지 말지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