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등 시중은행들의 장애인 기피
KB국민은행 등 시중은행들의 장애인 기피
  • 조현지 기자
  • 승인 2020.01.09 0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은행권 장애인 고용부담금 증가
4대 시중은행 로고
4대 시중은행 로고

KB국민은행이 은행권 내에서 장애인 채용을 가장 적게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은행은 4대 시중은행 중 가장 높은 장애인 고용부담금을 납부했다. 

장애인 고용부담금이란 사업주가 정해진 의무고용률에 못 미치는 장애인을 고용할 경우 국가에서 요구하는 공과금이다. 사실상 규칙을 지키지 않은 기업이 벌금에 처한다고 볼 수 있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4대 시중은행(△KB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의 2015년부터 2019년까지 납부한 장애인 고용부담금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 수치로 따지면 5년간 53억4600만원 늘어났다.

4대 시중은행 중 가장 높은 부담금을 납부한 은행은 KB국민은행(154억700만원)이었다. 이어 △우리은행(144억3100만원) △신한은행(135억2200만원) △KEB하나은행 (130억3800만원)이 따랐다. 

장애인고용과 관련해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이라는 제목으로 행정법까지 제정했다. 그만큼 국가에서 엄하게 다루고 있다는 뜻이다. 그런데도 은행권 내 장애인 채용은 발전이 없는 상태다. 오히려 정해진 고용률을 지키지 못해 공과금만 늘어나고 있다.

한편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50명 이상 공공기관과 민간기업 사업주에게 장애인을 일정 비율 이상 고용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100명이 넘는 기업은 미준수 시 벌금에 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