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시간 원상회복 안하면 열차운전업무 거부”
“노동시간 원상회복 안하면 열차운전업무 거부”
  • 김성훈 기자
  • 승인 2020.01.09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서울교통공사노조 긴급 기자회견
“침묵하는 서울교통공사, 서울시, 고용노동부 규탄”
9일 오전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원들이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원실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었다.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 제공
9일 오전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원들이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원실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었다.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 제공

서울교통공사노조(이하 노조)가 오는 21일부터 운전업무 거부를 예고했다. 20일까지 승무원 노동시간을 원상회복하지 않으면 21일부터 부당한 열차운전업무 지시를 따르지 않는 합법적 권리행사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노조는 9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근로기준법을 위반한 노동시간 개악을 철회하고 생명안전 위협하는 부당한 열차운전업무 지시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합법적 권리행사는 불법적이고 부당한 공사의 운전업무 지시거부라고 주장했다. 

노조에 따르면 서율교통공사가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 중인 승무원 평균 운전시간을 기존 4시간 30분에서 4시간 42분으로 늘렸다. 노조 측은 이런 사실을 알리기 위해 대시민 선전전을 하고, 철회 투쟁을 벌여왔다. 

노조는 “거부 방법으로 기관사·차장이 열차를 타지 않을 것”이라며 “합법적 권리행사가 현실화될 경우 수도권 이용승객의 큰 불편이 초래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의 불편함이 예상됨에도 불구하고 합법적 권리행사를 선택할 수밖에 없는 절박함을 이해해달라”며 “부당한 업무를 강요하고 있는 서울교통공사와 이를 묵인하고 있는 서울시, 사용자의 부당노동행위를 눈 감고 있는 고용노동부를 강력 규탄하다. 3주체는 지금 당장 문제 해결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지난 8일 서울시청 앞에서 ‘현장간부결의대회’를 개최하고 20일 동안 전개해 온 철야 노숙투쟁을 중단했다. 이들은 합법적 권리행사 투쟁에 집중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